기사제목 민경욱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 존재..제보 받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경욱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 존재..제보 받아"

민경욱 4.15 총선 부정 주장, 끝까지 가자는 이야긴가?
기사입력 2020.05.20 16: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박귀성 기자] 민경욱 의원이 또 다시 4.15부정 선거를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분류기의 송수신 기능과 관련해 드러난 진전된 상황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움직일 수 없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민경욱1.jpg
▲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관리위원회가 했던 거짓말이 드러났다며 제보받은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보받은 내용을 토대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의 통신장치를 통해 개표 조작이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가의 제보로 이번 4·15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에는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역설했다.

민경욱 의원은 그러면서 "개표상황표에 표기된 해당 선거구의 선거인 수를 알기 위해서는 메인 서버와 무선통신을 해야 한다.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가 존재한다"면서 "제보에 따르면 투표지 분류기에 투표지를 확인하는 직인 센서와 QR코드를 확인하는 스펙트럼 센서가 설치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민경욱 의원은 이에 더 나아가 "중앙선관위는 불투명한 해명만 되풀이할 것이 아니라 투표지 분류기에 사용한 노트북과 투표지 분류기 검증 및 확인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번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와 내장된 노트북 데이터가 훼손되기 전에 하루 빨리 물증 확보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민경욱 의원이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주장한 요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지 분류기가 QR코드를 인식하지 못하고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다“고 한 대목이다. 그렇지만, 개표상황표 등을 볼 때 투표지 분류기가 메인 서버와 통신했음이 입증된다는 게 민경욱 의원의 주장이다. 즉, 중앙선관위가 거짓말을 했다는 거다.

민경욱 의원은 또한 "제보자에 따르면 투표지 분류기 운용장치인 노트북은 투표지를 읽고 분류한 모든 데이터를 훼손과 장애 발생에 대비해 어딘가로 실시간 백업을 했다고 한다"면서 "노트북을 검증·확인하면 전송경로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2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투표지분류기는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가 있으나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며 "운용장치(노트북)는 랜 카드 제거 후 각급 선관위에 배부되므로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고 랜 카드가 존재하지 않아 DNS 정보를 입력할 수도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www.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