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시, 관계기관 협업으로 항만‧공항 미세먼지 확~줄인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시, 관계기관 협업으로 항만‧공항 미세먼지 확~줄인다!!

관계기관 협업바탕한 항만‧공항 미세먼지 관리계획 수립‧시행
기사입력 2020.05.06 16: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 박종환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 미세먼지 특성을 반영한 항만‧공항 미세먼지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2개 분야 12개 사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리적으로 중국‧몽골 등 국외발생원의 영향과, 9개의 발전소‧ 수도권매립지, 12개 산업단지‧정유사, 항만‧공항 등 다양한 발생원이 복합적으로 존재하여 대기질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2024 미세먼지저감 종합대책’수립,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시행, ‘코로나 19’영향에 의한 사업장 배출량 저하 등의 효과로, 2019년 대비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25% 감소하고 연평균농도 또한 감소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선박유 황함유량 기준강화 및 배출규제해역001.jpg
 
◆PM2.5 농도 변화(㎍/㎥) : 29(’15년) → 25(’17년) → 23(’19년)
 
이에, 시는 전체 배출원 중 24.1%를 차지하는 비도로오염원(선박‧항공 등) 중 그간 관련법령 미비 등으로 체계적 관리가 미흡했던 항만‧공항 발생 미세먼지에 대해 관련법령 제정을 계기로 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함으로써 미세먼지 저감목표*를 달성하고 시민들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개선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M2.5 저감 목표(㎍/㎥) : 20(’20년) → 18(’24년) → 15(’30년)
 
항만발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추진과제로, 선박미세먼지 / 항만미세먼지 / 고농도미세먼지 3개 배출원 8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특히 인천시 초미세먼지(PM2.5) 배출 비중의 10.1%를 차지하는 선박분야 추진과제인‘인천항 황산화물 배출규제해역 지정’과 3천톤 이상 외항선을 대상으로 항비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선박저속운항(Vessel Speed Reduction) 프로그램’운영은 규제뿐만 아니라 지원을 통해서 항만지역 미세먼지 개선에 큰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이며, 또한 시는 구와 합동으로 항만 내 비산먼지사업장 단속,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 등을 통해 항만발생 고농도 미세먼지를 중점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 미세먼지는 공항특수차량 및 운행차 배출가스 정기점검, 항공기 지상전원공급장치(AC-GPS) 설치‧운영, 전기차 충전기설치 등의 친환경차량‧장비 확충 3개 사업 관리를 통해 점진적으로 저감해 나갈 계획이며, 세부실행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조만간 개최하고 기관별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백 현 환경국장은 “금번 수립한 항만‧공항 미세먼지 관리계획은 기관별 협업을 바탕으로 추진해야할 과제로 그동안 체계적 관리가 미흡했던 우리시 항만‧공항 미세먼지 저감의 기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관련 법령 시행에 의한「항만지역 등 대기질개선 종합계획(해수부)」, 「공항의 대기개선계획(공항공사)」수립을 위한 충분한 의견교환과 사전협의를 통해 항만‧공항 지역 대기질 개선방안이 마련되어 시민이 체감하는 미세먼지 개선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www.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